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3195098)  썸네일on   다크모드 on
밀리엄 | 22/08/20 13:17 | 추천 55 | 조회 1974

대통령실 "신사참배 멈출 수 없는 관습"에 민주당 "어느 나라 대통령실인 +159 [12]

오늘의유머 원문링크 m.todayhumor.co.kr/view.php?table=bestofbest&no=458630

대통령실이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공납에 대해 "관습"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16일 민주당 중진 이원욱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일 외교는 일본의 폭거에 입을 닫는 굴욕외교이다"이라며 "전범국가의 일탈적 행동이 자주 이루어진다고 해서 그것을 관습이라고 할 수 있는 대통령실은 어느 나라의 대통령실인가. 8.15일 그 다음날 기자 앞에 선 대한민국 대통령실 맞느냐"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기시다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공납과 현직 관료들의 참배에 대해 "야스쿠니 신사에 총리가 직접 가지 않는 선에서 여러 고민을 한 것 같다"며 "사전에 우리한테 설명도 했다"고 했다. 이어 "8.15는 우리한테 광복이지만 일본은 패전한 날"이라며 "매년 8.15때 마다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지도부가 어떤 식으로 예를 표하는 게 멈출 수 없는 관습이 됐다"고 했다.

이정문 민주당 원내부대표 역시 "진정한 사죄와 반성을 촉구해야 하는 자리에서 우리 정부가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만 매달리는 모습은 다시금 국민에게 깊은 실망감을 안겨줬다"며 "일본의 후안무치한 태도에도 굴종·굴욕외교로 일관하고, 한마디 반박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윤석열 대통령은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라고 했다.

같은 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를 두고 "77주년 광복절에 식민지배 역사를 정치적 지배라고 순화할 만큼 대통령의 메시지는 국민이 아닌 일본만 향해 있었다"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 현안을 외면한 채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라는 모호한 수사만 남발했다"고 했다. 또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명예를 짓밟더라도 일본 비위를 맞추는 게 더 중요한가'라고 말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77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과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 등 일본의 역사적 과오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박 원내대표는 "과거 식민 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했다.

===============

대통령실이 조선총독부인가?

[신고하기]

댓글(14)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