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SLR클럽 (968566)  썸네일on   다크모드 on
BobbyBro.. | 23/10/03 03:29 | 추천 1 | 조회 676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큰 실수 ㄷㄷㄷ +462 [4]

SLR클럽 원문링크 m.slrclub.com/v/hot_article/1186130

http://sports.news.naver.com/news?oid=413&aid=0000166443

888.jpg

토트넘과 리버풀전을 관장했던 VAR 심판진은 판정에 오류가 있었는지를 알고 있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7라운드에서 리버풀에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5승 2무(승점 17)로 리그 2위에, 리버풀은 5승 1무 1패(승점 16)로 리그 4위에 위치하게 됐다.

말도 안되는 판정으로 인해서 토트넘은 이겨도 편하게 웃지 못했고, 리버풀은 어이없는 감정만 가지고 되돌아갔다. 명백히 오심이었던 장면은 전반 34분에 발생했다. 모하메드 살라가 침투하는 루이스 디아즈에게 패스를 넣어줬고, 디아즈는 강력한 슈팅으로 굴리엘모 비카리오를 뚫어냈다.

디아즈의 득점 상황에 대한 VAR 판독이 진행됐고, 이후에 득점이 취소됐다. 중계 화면에는 VAR 판독이 진행되다가 제대로 된 판정이 나오기도 전에 곧바로 주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는 모습만이 잡혔다.


이를 두고 미국 'ESPN'은 "PL 역사상 가장 큰 실수다. 이 정도 수준의 실수는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 옳지만 틀린 판정을 어떻게 동시에 내릴 수가 있는가"라며 분개했다.


놀랍게도 VAR 심판진은 디아즈의 위치가 온사이드라는 걸 명백하게 파악하고 있었다. 온사이드 판정까지는 제대로 된 판정을 내린 셈이다. 하지만 VAR 판독을 담당하고 있던 대런 잉글랜드는 어떤 판정이 문제시되어서 VAR 판독을 진행하고 있는지를 헷갈리고 말았다.

디아즈의 상황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한 부심의 잘못된 판정을 번복하기 위해 VAR 판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잉글랜드 심판은 순간 부심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착각한 것이다.

선수의 오프사이드 관련해 옳은 판정을 다시 VAR에서 확인할 때는 굳이 다시 오프사이드 라인을 그어볼 필요가 없다. 잉글랜드 심판은 굳이 오프사이드 줄을 그어보기 전에도 디아즈가 온사이드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중계 화면에 오프사이드 라인을 직접 그어보는 장면이 나오지 않았던 이유였다.


잉글랜드 심판은 경기장 안에서 나온 결정이 옳았다고 착각하게 주심에게 "확인 완료"라고 말한 것이다. "확인 완료"라는 말을 전달받은 주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한 부심의 판단에 문제가 없다고 이해했고, 그대로 경기를 진행한 것이다.



잉글랜드 심판을 비롯한 VAR 심판진은 판독과 의사소통에 있어서 큰 문제가 발생했다는 걸 경기 재개 7초 만에 인식했다. 하지만 심판진도, 경기 관리진도 패닉에 빠져버려 경기 중단을 요청하지 못한 것이다. 현재 규정도 이미VAR 판독을 거쳐서 내려온 판정이 나온 뒤에는 다시 번복하는 게 불가능하다.

결국 리버풀은 골은 도둑맞은 셈이 됐다. 경기 후 PGMOL(Professional Game Match Officials Limited, 프로경기심판기구)은 곧바로 공식 성명을 통해 "토트넘과 리버풀의 전반전에서 중대한 실수가 발생했음을 인정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디아즈의 골은 현장 심판진에 의해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이는 명백한 오류였으며 VAR 개입을 통해 골이 인정되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PGMOL은 오류가 발생한 상황을 전면적으로 검토할 것이다"라고 성명서를 발표했지만 리버풀이 당한 피해는 돌이킬 수 없는 상태다.

[신고하기]

댓글(4)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